Duplicate

플랫폼팀 서비스 기획자 - 김혜진님

태그
생성일
서비스 기획자 김혜진님을 만나봤습니다. 혜진님이 말하는 크라우드웍스,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Q 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크라우드웍스 플랫폼 기획팀에서 서비스 기획을 하고 있는 김혜진입니다!

Q 2. 크라우드웍스의 서비스 기획자는 어떤 일을 하나요?

플랫폼 사용자들의 서비스 이용 정책과 사용성 개선을 연구하고 데이터라벨링 툴 기획을 중심으로, 라벨링 프로젝트를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방향을 연구합니다.
그리고 내부 프로젝트 운영 매니저들이 효율적으로 프로젝트를 운영할 수 있는 내부 tool을 기획합니다.

Q 3. 플랫폼팀의 문화가 무엇인가요?

기획팀 문화는 한 단어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바로 ‘자발적 공유’입니다. 매일 아침 15분 내외로 스크럼 데일리 미팅을 해요. 그 날 그 날 각자의 업무를 간단히 공유하고 의견을 나눕니다.
습관처럼 진행되다보니 팀 내 소통이 자연스러워지는 효과가 있어요. 다른 조직에 있을 때는 각잡고 해야하는 ‘보고’의 개념이었던 것도, ‘공유’라는 개념으로 자연스럽고 자발적으로 진행돼요. 공유하는 과정을 통해 부족했던 부분이 있더라도 팀원들이 함께 채워나갈 수 있어 좋습니다.
물론 아침 미팅 시간 외에도 필요할 때는 언제든지 공유의 창은 열려있어요.

Q 4. 크라우드웍스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인가요?

함께 움직이는 사람들이에요. 가만히 있는 분들이 없는 것 같아요. 학교 다닐 때 하는 체력장 중에 오래달리기가 있었어요. 제가 다닌 학교에서는 그 종목을 할 때 한 반을 두 줄로 세워 함께 달리게 했거든요. 맨 앞과 맨 뒤 각 두명이 페이스메이커를 하고요. 오래달리기 정말 힘든데, 서로 낙오하지 않게 격려하고 또 격려 받고 힘내고 하며 45명이 다같이 출발해서 다같이 들어와요.
우리 회사도 구성원 개개인의 속도는 약간씩 다를지 몰라도 다같이 함께 움직여요. 그래서 가끔 회의가 조금 길어지기도 하지만, 그 과정을 거쳐 (물론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다같이 납득한 상태로 협업 진행을 할 수 있어요.
이렇게 할 수 있는데는 크라우드웍스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 덕분인데요.
‘문제’는 어렵더라도 ‘사람’이 어려우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같은 동료로서 서로를 배려하며, 존중하자는 것입니다. 그래서 플랫폼팀은 성격파탄자가 없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없을 것입니다. 어떤 순간이라도 우리는 이 가치를 잃지 않을 거예요.

Q 5. 크라우드웍스에서 스스로의 어떤 점이 성장한 것 같으신가요?

첫 번째는 문제를 정의하는 능력이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합니다.
문제정의를 기본이라고 생각하시겠지만 기본을 지키는 것이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의식적으로 현상과 문제를 구분하여 생각하는 습관을 들이는 데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물론 주변분들도 많이 도와주셨고요.
두 번째로, 개발측면에서 사고하는 방법을 배운 것이에요.
우리 플랫폼팀은 기획자라고 해서 기획만 개발자라고 해서 개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면서 더 좋은 해결방식을 도출하거든요.
이전에도 개발자들과 소통하는 것이 어렵지 않았던 터라 하면되지! 하고 덤볐는데 처음 해 보는 것이라 모르는 게 너무 많고, 만만치 않았어요. 협업하는 개발자 한 명 한 명한테 온갖 질문을 하고, 이해가 안되면 다시 설명해달라고 하고… 개발자들을 많이 괴롭혔습니다
여러분들이 도와주신 덕분에 지금은 기획 과정에서 미리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이 늘었어요. 동료들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Q 6. 가장 큰 성취의 순간은 언제였나요?

배지시스템 도입입니다. 작업자 스킬측정이 필요했지만 장치가 없었는데 배지시스템을 마련했어요.
우리 시스템 전반적으로 의존도가 있는 정책이다보니 유관부서도 많았고, 담당자도 많았어요. 배지 운영 정책에 대한 공부도 많이 해야했고, 여러 동료분들과 이야기도 많이해야 했습니다.
이 과정을 거쳐 배지시스템을 오픈했고, 많은 작업자들이 배지를 획득했고 데이터 라벨링 참여기회도 늘었습니다.

Q 7. 크라우드웍스의 서비스 기획자로서 가져야할 가장 중요한 역량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올바른 문제정의를 하는 역량이라고 생각해요.
우리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에 대한 토론보다 ‘무엇이 문제인가?’에 더 집중합니다.
우리는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 팀입니다. 우리에게 어려운 문제란 기획/개발이 어렵다는 의미가 아니라 ‘문제를 정의하는 것’이 어렵다는 의미입니다.
따라서, 플랫폼팀 기획파트 구성원들은 개인적 취향의 기획은 지양하고 합리적인 추론으로 가설을 세우고 데이터 기반으로 이를 검증합니다.

Q 8. 크라우드웍스의 좋은 문화가 무엇인가요?

개발팀에서 런치톡이라는 것을 진행하는데요, 실무를 진행하면서 연구한 내용들에 대해 회고 및 공유하는 자리입니다.
어느 날 런치톡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누구나 참여해도 된다고 하시더라고요. 호기심에 참석한 적이 있었는데, 개발자들의 사고과정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기술공유라고 해서 개발자에게만 한정짓지 않고 관심있는 모두에게 열려있다는 점이 좋았고, 앞으로도 종종 참여할 계획입니다.

Q 9. 어떤 분과 함께 일하고 싶으신가요?

주체적이면서도 열린 사고를 하는 분과 함께 일하고 싶습니다.
스스로 논리를 세울 수 있고, 설득할 수 있으면서도, 동료의 논리도 이해하고 받아들일 줄 아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Q 10. 지원자에게 응원의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우리는 지난 시간동안 엄청나게 성장해왔습니다. 지금은 IPO를 준비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성장하는 조직에서 성공을 같이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출발이 얼마 남지않은 유니콘 로켓에 탑승하세요!
크라우드웍스의 서비스 기획자로 일하고 싶다면 지금 바로 지원하세요